지방선거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서울시 기초단체장] 서초구

전략 공천 女후보 vs 무소속 출마 현직… 보수표 들썩

2010년 6·2 지방선거 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서초구 판세는 초박빙이었다. 진익철 후보가 33.2%, 곽세현 후보는 31.7%를 기록한 결과도 나왔다. 1.5% 포인트 차이란, 선거 직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사실상 아무런 차이가 없다는 말이다.

새누리당 깃발만 꽂아도 당선이라는 지역에서 일대 파란을 일으켰다. 보편적 복지 논쟁, 야권 단일화 등 야권의 호재가 쏟아진 덕분이었다. 막상 뚜껑을 열었을 때 결과는 진 후보 60.3%, 곽 후보 39.7%로 나타났다. 20% 포인트는 당시 강남 3구 가운데 가장 큰 지지율 격차였다.

‘역시나’일까, ‘혹시나’일까는 여기에서 갈린다. ‘역시나’ 쪽은 서초의 두꺼운 보수층을 앞세운다. 서초에는 땅 부자, 빌딩 부자가 많은 강남과 달리 대학교수 등 전문직에 종사하는, 일정 수준 이상 교육을 받은 양식을 갖춘 보수층이 두껍다는 점을 자랑으로 내세운다. 바람 불어봤자 두꺼운 보수층의 계급투표 앞에선 무용지물이라고 본다. ‘혹시나’ 쪽은 변화의 바람이 한번에 판을 엎을 수는 없겠지만, 일단 시작된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쪽에 건다.

더구나 이번에는 조은희 새누리당 후보에 대한 여성 전략공천에 반발, 현 구청장인 진 후보가 무소속으로 독자 출마를 강행했다. 새누리당 표를 두 후보가 나눠 가지는 셈이다.

지난 선거에 비춰 보면 20% 정도의 지지율만 가져가 버리면 야당이 승리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번 선거엔 세월호 여파도 있다. 물론 기호 1번에 대한 절대적 충성이란 경험칙을 믿는 축도 있다. 서초 선거가 관심받는 이유다.

조태성 기자 cho1904@seoul.co.kr

2014-05-30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