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경전철 정상화·기업 유치 최우선”

정찬민 용인시장 후보

“경전철은 용인 예산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입니다. 더 이상 이와 같은 괴물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시민참여 시정을 펼치겠습니다.”

정찬민 용인시장 후보



정찬민(56) 새누리당 용인시장 후보는 “용인은 인구 100만명의 거대 도시이자 경기 남부의 핵심 도시이지만 경전철과 용인도시공사 부채로 재정난을 겪고 있다”면서 경전철 사업의 정상화와 기업 유치를 공약의 핵심 의제로 꼽았다.

최근 같은 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와 정책 협약을 통해 용인경전철 정상화 및 멀티환승터미널 추진 등을 약속했다. 에버랜드 주변에 복합 관광단지를 조성하고 기흥역과 에버랜드역을 연결하는 경전철 주변 역사·문화·휴양시설 활성화에도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수도권광역철도(GTX) 노선과 연계한 멀티환승터미널과 경부고속도로 수지IC를 신설해 수지구민과 흥덕·동백지구 주민의 교통난도 개선키로 했다. 시 사업에 대한 도비지원을 확대해 지방채 상환에 따른 시 재정부담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그는 특히 “용인은 뛰어난 입지 여건을 가졌지만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규제로 기업 활동에 어려움이 많다”며 “규제 해소에 시의 역량과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행법 테두리에서 실현 가능한 규제관리시스템을 마련키로 했다. 그는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실천과 행동만이 규제 완화를 이끌어 내고 시민과 기업인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면서 “시 발전을 위해 흔들림 없이 일할 수 있는 공직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양한 인재가 제대로 성장해 나라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스마트 교육시스템을 구축해 용인을 명품 교육도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4-05-29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