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외국인 관광객 한류 체험 K미디어밸리 조성”

장성수 동작구청장 후보

“발상을 전환해 창의적인 정책을 마련할 수 있는 경영 마인드가 동작구에 필요합니다.”
장성수 동작구청장 후보



그토록 오랜 세월을 돌아왔다. 장성수(60) 새누리당 동작구청장 후보 이야기다. 어려서부터 살맛 나는 세상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는 꿈을 가졌다고 한다. 1980년 중앙대 총학생회장으로 치열한 삶을 잇기도 했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은행가로 올라섰지만 열정은 식지 않았다. 50대 중반을 넘겨서야 늦깎이로 도전을 시작했다. 보다 쉽게 정치에 입문할 수도 있었다. 6선 의원 출신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이 장인이다.

“후광을 등에 업고 정치한다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았어요. 지역 사회를 위한 활동에 나서도 장인에게 누를 끼치지 않을 시기가 된 것 같아 4년 전 은행을 박차고 나왔죠.”

30년 동안 금융인으로, 경영학도로 쌓은 전문성과 책임감, 성실함, 정직함이 돋보인다는 게 주변 평가다. 본인은 금융인으로서 기업가들을 상대하며 축적한 네트워크를 강점으로 꼽았다. 네트워크를 통해 외국 자본을 포함한 민간 부문 투자를 적극 유치하며 각종 현안을 해결하는 등 빠듯한 구 살림살이에 숨통을 트게 하겠다는 얘기다.

이러한 자신감에서 그는 세계 수산물 축제 개최, 주차장 확충, 보육시설 확대, 복합 노인복지센터 설립 등 각종 공약에 대한 재원 조달 방안 가운데 하나로 민자 유치를 제시하고 있다. 대표적인 게 K미디어밸리 조성이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류를 체험하며 숙박하고 쇼핑도 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을 지어 지역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장 후보는 강조했다. “세수 증대를 위해 기업을 유치하는 등 동작구가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개발 사업이 필요합니다. K미디어밸리가 그러한 역할을 맡을 것입니다. 호텔, 공연장, 쇼핑센터가 어우러지는 한류 문화 중심지를 구축해 랜드마크로 육성하겠습니다.”

장 후보는 특히 구청과 주민자치센터 내에 경력개발지원센터를 설치해 구민들의 취업을 지원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 안전 대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며 구청장 직속 재난 대비 지휘 통제실을 마련하는 한편, 교육시설 및 낡은 건축물 등에 대한 정밀 안전점검을 정례적으로 실시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장 후보는 “금융인으로 고객들을 대했던 마음가짐으로 구민들을 섬기고 소통하겠다”며 “행정을 뛰어넘는 경영으로 반드시 가시적인 성과를 일구겠다”고 거듭 자신감을 보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4-05-29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