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서울대 관광 상품화로 지역경제 활력 발판”

이정호 관악구청장 후보

“저를 행정 전문가로 키워준 관악에 25년 행정 경험을 돌려주고 싶습니다.”

이정호 관악구청장 후보



서울대 대학원 시절과 신혼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면 관악에서 30년 가까이 살고 있다. 그래도 구청장에 도전하는 입장에서 바라본 동네는 새로울 것 같았다. 이정호(58) 새누리당 관악구청장 후보는 신림동 원룸촌 공실률이 늘고 있다고 보도한 일간지를 펼쳐놓더니 “관악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인데 주민들은 아직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말을 꺼냈다. 전국에서 원룸이 제일 많은 지역인데 로스쿨 제도가 사법시험을 대체하며 공실률이 크게 늘고 있다고 했다. 서울대가 시흥캠퍼스를 조성하는 것도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덧붙였다. 시행사 자료를 분석해보니 기숙형 캠퍼스가 추진되고 있는데 2019년까지 8000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빠져나갈 거라는 주장이다. “공실률은 더 늘고 지역 경제는 더 활력을 잃을 수밖에 없습니다. 불 보듯 뻔하죠. 동네 성격 자체가 바뀔 개연성이 높아요. 막아야죠.”

여러 공약들이 이 같은 맥락에서 준비됐다. 젊은 직장인들이 관악에 주거지를 마련하도록 교통을 편리하게 만드는 데 최우선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경전철 조기 착공과 남부순환로 가변차로제 시행, 신봉터널 조기 완공 등을 통해서다. 또 서울대가 국제 세미나를 많이 여는 데도 불구하고 숙박 수요는 강남, 서초구로 빼앗기고 있다며 서울대와 협력해 컨벤션 기능을 갖춘 호텔을 짓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국제적인 관광 명소 조성에 대한 구상도 내놨다.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것이다. 중국이 한국 못잖은 교육열을 뽐낸다는 점을 겨냥해 국내 최고 대학인 서울대를 둘러보는 관광 상품을 마련하고, 이와 연계해 관악산에 케이블카를 놓겠단다. 연주대까지 쉽게 올라가 한강을 조망할 수 있게 한다는 이야기다. 관악문화관에 전통 유희단을 유치하겠다는 것도 관광 명소화의 일환. “케이블카의 경우 무분별한 산행을 막아 자연 훼손을 오히려 줄일 수 있다고 봐요.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를 조화롭게 갖추는 게 관악구가 회생하는 지름길입니다.”

행정고시 32회에 합격해 관악을 통해 공직에 첫발을 내딛었다. 13년 동안 국제교류과장, 총무과장 등을 거쳤다. 이후 서울시와 행정안전부 등 ‘큰물’을 두루 섭렵했다. 이처럼 행정 전반을 깨알같이 꿰뚫고 있다고 자신하는 이 후보는 “지속 가능하고 살맛 넘치는 관악으로 가꾸겠다”고 눈을 빛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4-05-29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