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주민 밀착 행정, 농민 ‘팜마켓 조성’”

조민정 칠곡군수 후보

조민정(54) 무소속 경북 칠곡군수 후보는 서울 숙명여고에서 30년간 교편을 잡았던 이색 경력의 소유자다.

조민정 칠곡군수 후보

남편인 장세호 전 칠곡군수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군수직을 잃자 남편의 명예회복을 위해 2011년 10월 재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선거와 인연을 맺었다. 이번이 두 번째 도전이다.

조 후보는 서민 후보임을 자처하며 서민을 위한 공약을 많이 내놨다. 그는 “주부와 청년 등의 창업을 지원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군의 재정보증으로 1인당 창업자금 5000만원씩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어르신과 어린이 등 사회 약자 계층을 위한 복지와 응급 지원 체계도 확충하겠다고 했다. 그는 “거점마을의 마을회관에 공무원과 봉사자들을 상주시켜 보육·노인·교육·건강관리 등 주민 밀착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365일, 24시간 주민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는 응급 행정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어르신·장애인·교통 오지 거주자 등을 위한 무상택시를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는 여성 특유의 부드러움과 섬세함을 지녔다. 일 처리에 있어서는 원칙론자라는 평가다. 마산여고와 이화여대 출신 동문과 제자들이 중앙무대에 포진해 인맥이 두텁다.

그는 “인구 13만의 발전 잠재력을 갖춘 칠곡을 시로 승격시키고 도시계획을 획기적으로 조정하겠다”며 지역 발전을 가로막는 기존의 과다한 그린벨트와 공원묘지, 미군부대 시설을 대폭 축소하고 아파트와 공장 용지를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농민이 농사만 짓고도 잘살 수 있도록 ‘팜 마켓’을 조성하고 농업보조금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칠곡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4-05-27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