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서울시 기초단체장] 강북구

시의회 의장 출신 vs 현직 구청장 4년만의 리턴 매치… 치열한 승부

리턴 매치다. 새누리당은 서울시의회 의장을 지낸 김기성 후보를 내놨다.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박겸수 현직 구청장이다.

2010년 선거 때 똑같이 두 후보가 격돌했다. 제법 큰 표 차이로 박 후보가 이겼다. 그런데도 김 후보는 아쉽다며 입맛을 다신다. 해볼 만한 한판 승부였는데 보편적 복지 논쟁이 불어닥치는 바람에 놓쳤다고 생각한다. 인물로 어필해 볼 기회를 잡기도 전에 바람에 휘말려 갔다는 것이다. 박 후보도 쓰라린 경험이 있다. 2002년 당내 경선에 패배한 후보가 경선에 불복, 출마를 강행함으로써 야권 표가 분열되는 바람에 2% 포인트 차이로 쓴맛을 봤다.

두 후보 모두 그때의 경험이 정치적으로 성숙해지는 데 아주 큰 교훈을 얻었다고는 하지만 그만큼 경쟁은 더 치열하다. 아픔을 겪은 만큼 두 후보 모두 밑바닥에서부터 지지세를 탄탄히 쌓아 올리는 데 큰 비중을 뒀기 때문이다. “상대 후보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를 꺼리지만 자기가 질 이유가 전혀 없다고 본다는 점에서는 두 후보가 똑같다.

강북구는 원래 야당 강세 지역이다. 역대 지역 국회의원도 거의 대부분 야당 출신들에게 돌아갔다. 김 후보가 가장 경계하는 것은 이 부분이다. 오랜 야당 지역으로서 바닥에서부터 다진 끈끈한 틀이 만만찮다고 보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 강력한 개혁 구호를 통해 이런 어려움을 뚫고 나간다는 복안을 세웠다.

박 후보는 강북 지역 시의원에다 구청장으로 일하며 쌓은 토대와 기반 덕분에 어떤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조태성 기자 cho1904@seoul.co.kr

2014-05-27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