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주민 행복·교육·개발 등 잘 버무려 낼 것”

성장현 용산구청장 후보

“신뢰가 담보되지 않는 행정은 구민에게 지지를 받을 수 없죠. 민선 5기를 시작하며 교육과 소통을 약속했는데 6기에도 연속성 있게 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후보



15일 선거 사무실에서 만난 성장현 새정치민주연합 용산구청장 후보는 이렇게 의욕을 다졌다. 국민여론조사를 통해 본선 진출이 확정되고 2시간쯤 눈을 붙이고 어김없이 새벽 5시에 일어나 출근했다. 눈에는 피곤한 기색이 묻어났지만 민선 6기 구상에는 활력이 넘쳤다. 앞으로 4년에 대한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했다.

성 후보는 “현실성 없는 화려한 공약보다는 지금껏 해온 사업에 대한 성공적인 마무리가 중요하다”며 “주민이 원하는 중단 없는 용산 발전과 주민 행복, 교육, 개발을 잘 버무려 ‘행복한 용산시대’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선도하는 정책을 펼쳐 후손이 잘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앞으로 4년의 꿈이다. 물론 지난 4년의 성과에서 이어지는 목표다.

그는 2010년 취임 초기 용산을 ‘강북 교육 1번지’로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여러 정책을 펼쳤다. 성적이 빼어나거나 생활이 어려운 학생뿐 아니라 체육, 예능 등 분야에도 장학금을 주고 있다. 현장 소통행정도 성과로 꼽는다.

취임 첫해 매주 목요일 집무실 문을 열고 주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3년간 1872명이 찾아와 민원 사항을 털어놨다. 주민을 위한 사안을 즉시 행정에 반영했고 민원을 3분의 2 이상 해결했다. 덕분에 시위가 들끓던 구청 앞이 조용해졌다.

교육과 소통을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 “아이들은 단순히 한 부모의 아들, 딸이 아니라 용산의 미래이기 때문”이라며 “그 아이들이 나라를 잘 이끌 수 있도록 제대로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람이 곧 희망이라고 했다. 그는 “민선 5기 100억원의 장학 기금 조성을 목표로 매년 10억~15억원을 적립하고 이자수익으로 올해 1억여원의 장학금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될 불필요한 갈등과 반목 또한 지난 4년간 한 건도 없다고 자부했다.

성 후보는 “2009년 화재 참사라는 아픔을 겪었던 한강로를 비롯해 이촌2동, 후암동 등 재개발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33년간 용산에 살면서 구석구석 내 발로 가지 않은 곳이 없다”면서 “용산을 잘 아는 사람이 구청장을 맡아야 하고 용산사람인 제가 앞으로 4년을 이끌어 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05-16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